도내 전통시장 큰 장날 ‘깎고 또 깎고’

할인판매에 10~30% 매출 증가 효과… 월 2회 확대 검토

경기신문

승인 2012.05.29    전자신문  3면

 

경기도가 현재 매월 넷째 주만 실시 중인 ‘전통시장 큰 장날’을 둘째·넷째 주 일요일로 월 2회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.

도는 지난 27일 도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처음 시행하고 있는 ‘전통시장 큰 장날(할인판매)’ 행사를 개최했다.

특히 이날 수원시 팔달문시장·영동시장·시민상가·못골시장·미나리광시장·지동시장 등 6개 전통시장에는 김문수 지사가 현장을 방문, 점검했다.

도는 전통시장 큰 장날의 매체 증대 효과가 시장별로 10~30% 정도 증가함에 따라 전통시장 큰 장날 행사를 매월 둘째·넷째 주 일요일로 월 2회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.

도에 따르면 부천 역곡 북부시장의 매출이 큰 장날 행사 시 장날이 아닌 일요일보다 30%, 수원 못골 시장과 정자시장은 10% 정도 매출이 증가하고 있고, 참여 시장도 처음 31개에서 늘었다.

‘경기도 전통시장 큰 장날(할인판매)’은 대형마트와 SSM(기업형 슈퍼마켓)이 휴무에 들어간 지난 4월부터 시행됐으며, 지난 27일 행사에는 지난달 54개 시장보다 23개 시장이 추가로 행사에 참여했다.

한편 도는 ‘전통시장 큰 장날’ 참여 우수시장에 대한 경영현대화(마케팅, 특가판매) 사업비 지원과 시·군, 도 상인연합회, 각 상인회 등과 협조를 통해 ‘전통시장 큰 장날’ 행사를 정착시켜 나갈 예정이다. 

Posted by 역곡상상시장

댓글을 달아 주세요